이용안내

  • 주차시설
  • 장애인이용안내
  • 편의시설
  • 관람예절
기본관람예절

개인적인 공간에서 혼자 즐기는 것과는 달리, 이런 '공연'들은 많은 사람들이 모인 공연장에서 이루어지므로 나름대로 지켜야 할 예의가 있습니다. 공연장을 찾는 사람은 어떤 자세를 가져야 하는지, 공연장에서 지켜야 할 예의는 어떤 것이 있는지 방법을 안다면 더욱 더 즐거운 공연장이 될 것입니다.

마음가짐
공연을 감상하기 전에 가장 먼저 해야할 일은 공연내용을 잘 파악하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서는 관람할 공연에 대한 정보나 자료 를 미리 홈페이지 및 관련 사이트를 통해 잘 살펴보는 것이 작품의 이해와 감상에 도움이 됩니다.
기본에티켓
카메라와 음식물(음료 포함), 꽃다발 등은 공연장에 휴대하고 들어갈 수가 없으므로 공연장 로비에 마련된 물품 보관소에 맡기고 들어 가야 합니다. 그밖에도 소리가 많이 나는 쇼핑백, 알람 장치가 된 시계, 부피가 큰 외투 등도 맡기고 들어가는 것이 예의 입니다. 휴대폰은 가지고 들어갈 수는 있지만, 들어가기 전에 미리 전원을 꺼두어야 합니다.
금지사항
  • 공연중 카메라 및 기타 장비로 사진찍기
  • 지정석 이외의 자리에 앉는 행위
  • 음식물을 가지고 들어가거나 먹기
  • 신발을 벗어 옆 사람을 괴롭히는 경우
  • 부채질하기
  • 서서 돌아다니기
  • 옆사람과 소곤 거리기
옷차림
원칙적으로 공연장 출입은 정장 차림으로 입장을 하는 것이 올바른 예절입니다만 상황이 부득이한 경우에는 간편하고도 예의에 맞는 옷차림으로 다른 관객에게 불편함을 주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입장시각
원칙적으로 공연장 입장은 공연시작 이후엔 할 수 없도록 되어 있습니다. 혹, 지연도착시 입장하지 마시고 안내원에 지시에 따라 주시기 바랍니다. 공연장 도착은 최소한 30분전까지는 완료하고 10분전에는 자신의 좌석에 앉아 편안한 마음으로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준비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어린이입장
어린이들은 주의가 산만해지기 쉽기 때문에 공연에 몰입한 주위 사람들에게 큰 피해를 줄 수 있어 본 전당에서는 7세 미만 어린이의 입장이 불가능합니다. 7세 미만 어린이는 다른 가족이나 탁아시설에 맡기고 공연장을 찾는 것이 기본예절. 여의치 않을 경우 본 전당에 마련되어 있는 놀이방에 다른 또래의 아이들과 어울릴 수 있도록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다만 어린이 연극이 나 어린이용 발레 공연 등과 같이 드문 예외의 경우에는 입장허용 연령이 낮아지기도 하는데, 이 경우 전당 홈페이지나 공연안내 전단 등에 미리 홍보가 되므로 확인을 하고 동반을 하시면 됩니다. 흔한 것은 아니지만 공연에 따라 어린이 수가 놀이방 정원을 넘어설 경우엔 맡기지 못하는 경우도 간혹 있을 수 있습니다. 동반한 어린이로 인해 본인의 공연감상을 망치고 다른 감상자에게도 큰 피해를 주는 일이 없도록 해야겠습니다.
공연장관람예절

개인적인 공간에서 혼자 즐기는 것과는 달리, 이런 '공연'들은 많은 사람들이 모인 공연장에서 이루어지므로 나름대로 지켜야 할 예의가 있습니다. 공연장을 찾는 사람은 어떤 자세를 가져야 하는지, 공연장에서 지켜야 할 예의는 어떤 것이 있는지 방법을 안다면 더욱 더 즐거운 공연장이 될 것입니다.

사진촬영금지
당연한 이야기지만 공연도중에 녹음이나 사진촬영은 금물! 무대 위 연주자의 정신을 산만하게 해, 좋은 연주를 망치게 됩니다.
연주회장에서
다른 공연장도 그렇지만 특히 연주회장의 경우는 귀를 민감하게 열어놓고 음악을 즐기는 자리입니다. 이런 연주회장에서 헛기침이나 부스럭거리는 소리, 옆 사람과 수근 거리는 대화를 듣게 된다면 짜증만 안고 돌아오는 연주회장이 될 것입니다. 휴대전화의 전원을 꺼 놓아야 한다는 점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입니다.
연극관람 시
연극은 녹음된 소리를 스피커를 통해 증폭해서 들려주는 영화와는 달리 배우의 순수한 목소리로 맨 뒤의 관객에게까지 대사를 전달하므로 작은 소음도 배우의 연기와 관객들의 감상에 방해가 됩니다. 연극에 대한 최대의 예절은 그 작품을 성실하게 관람하고 그 작품이 제기하는 인간과 세상에 대한 문제의식을 진지하게 생각함으로써 진정으로 그 작품과 대화하는 것입니다. 내용 없는 예절이나 규칙보다는 이러한 바른 태도와 마음이 갖추어져 있다면 연극 관람 예절은 저절로 완성될 것이다. 이점은 무용이나 음악 등 다른 공연예술 장르에도 그대로 적용됩니다.
옷차림
원칙적으로 공연장 출입은 정장 차림으로 입장을 하는 것이 올바른 예절입니다만 상황이 부득이한 경우에는 간편하고도 예의에 맞는 옷차림으로 다른 관객에게 불편함을 주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전시관람 시
전시되어 있는 작품이 인상적이라고 해서 사진을 찍거나 손으로 만져보는 것은 금물입니다. 그 작품이 인상적이라면 다른 사람도 볼 수 있도록 손을 대지 않는 것이 작품을 사랑하는 가장 기본적인 자세입니다. 사진을 찍는 경우 플래시를 사용해야 하는데 다른 관람객들의 감상을 방해하므로 반드시 자제해야 합니다. 야외에 전시되어 있는 작품도 마찬가지겠죠? 꼭 필요한 경우라면 주최측에 사전허락을 받아야 합니다. 전시실 입구에 있는 안내원에게 확인하여 알아보거나 전시장에 오기 전 주최측에 문의해 보고 사진촬영이 가능하다면 플래시를 터트리지 않고도 선명한 사진을 얻을 수 있는 필름을 준비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휴식시간에
공연 휴식시간은 연주장 로비에서 아는 사람과 인사뿐만 아니라 새로운 사람과의 교제도 할 수 있는 좋은 자리입니다. 이 때도 너무 큰 소리를 내기보다는 서로에게 들릴 만큼의 조용한 목소리로 대화하는 것을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박수예절

개인적인 공간에서 혼자 즐기는 것과는 달리, 이런 '공연'들은 많은 사람들이 모인 공연장에서 이루어지므로 나름대로 지켜야 할 예의가 있습니다. 공연장을 찾는 사람은 어떤 자세를 가져야 하는지, 공연장에서 지켜야 할 예의는 어떤 것이 있는지 방법을 안다면 더욱 더 즐거운 공연장이 될 것입니다.

교향곡과 협주곡
교향곡과 협주곡 관람시 모든 악장이 끝난 후에 박수를 쳐야 합니다.
성악
프로그램을 보면 3~4곡 씩을 묶어 놓고 있는데 한 묶음이 끝날 때마다 박수를 치면 좋습니다. 모든 악장이 끝난 후에 박수를 쳐야 합니다.
국악
  • 궁중음악의 경우
    집박 하는 이가 입장할 때부터 인사를 할 때까지 박수로써 음악을 청하는 것이 좋고, 음악이 끝날 때도 집박이 박을 치면 박수로 답례하는 것이 격에 맞습니다.
  • 정악의 경우
    음악의 끝은 일정한 신호 없이 조용히 마무리 되는데, 이때 음악의 여음이 어느 정도 잦아들 때까지 기다렸다가 박수로써 음악에 답례하는 것이 격에 맞습니다.
  • 정악의 경우
    청중들은 음악에의 느낌을 비교적 자유롭게 표출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러 판소리나 사물놀이의 경우, '얼쑤', '좋지', '잘한다', '얼씨구', '그렇지' 등의 다양한 추임새나 열광적인 박수는 연주자들과 관중들 모두의 흥을 돋울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아무 때나 박수를 치고 소리를 질러서는 안되고, 언제 어떻게 자기의 음악 느낌을 표현해야 할지 차츰 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지나친 추임새나 격에 맞지 않는 박수는 음악의 맥을 끊어 감상에 방해가 되는 경우도 많기 때문입니다.
창작 춤과 현대무용
공연 도중에는 절대로 박수를 쳐서는 안됩니다. 한국 창작 춤과 현대무용은 하나의 깊은 내면 세계를 보여주는 과정인데, 중간에 박수를 치면 그 순간, 춤이 망가져 버리기 때문입니다.
발레
발레는 줄거리나 춤의 골격과는 상관없이 춤만을 볼거리로 즐기는 디베르티스망이라는 장이 삽입됩니다. 그리고 솔리스트(주역 무용수)들이 그랑빠, 빠뒤드 등의 명칭을 붙여서 줄거리와는 상관없는 고난도 기교를 보여줍니다. 이 한 장면이 별개의 춤인데, 이것이 끝났을 때마다 박수를 치면 됩니다. 대개는 주인공이나 군무의 디베르티스망 장면마다 무용수들이 우아한 동작들을 보여주게 되는데 이때 박수로 응답하는 것이 좋습니다.
기타
어떤 경우에도 괴성이나 휘파람, 또는 곡이 완전히 끝나기 전의 박수는 안됩니다. 그리고 템포가 빠른 곡이라고 해서 음악에 맞춰 박수를 치는 것도 예의가 아닙니다.
페이지 맨 위로 이동하기

BANNER(배너)

  • 안산중앙신협
  • 유리섬
  • 자바시티커피
  • 경기문화재단
  • 탐앤탐스
  • 투섬플레이스

SNS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