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페이지 맨 위로 이동하기
2017 제4회 ASAC 창작희곡공모 심사결과 발표 뷰페이지
2017 제4회 ASAC 창작희곡공모 심사결과 발표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405
작성일
2017-12-22 16:04:54

■ 선정작품
- 당선작 : <텍사스고모> (작_윤미현)

 

 

■ 심사평
2017 안산문화재단 ‘ASAC 창작희곡’ 공모에는 총 44편이 응모했다. 하지만 2편의 자진포기로 심사대상이 된 작품은 총 42편이었다. 올해 당선 상금이 2천만원으로 파격 증액되면서 예년의 2배 이상으로 응모작이 많아졌다. 5명의 심사위원은 1차 자택심사를 통해 우수작 2편을 각각 추천했고, 2차 심사회의에서 추천된 작품을 대상으로 치열한 논의를 거쳐 대상작 1편을 최종 선정하였다.

올해 응모작의 두드러진 특징은 예년에 비해 지역소재에서 벗어나 보편성을 확보한 작품이 많아졌다는 점이다. 그리고 지역소재를 다루는 방식에서도 단순 공간설정이나 소재주의에서 벗어나 지역문제에 대해 성찰하려는 경향이 강해졌다는 점 역시 고무적이다. 희곡의 짜임새 면에서도 분명하게 수준이 높아졌다. 하지만 이주노동자, 도시서민, 단원 김홍도 등 지역성에 기대 전형적인 인물, 진부한 주제에 머문 작품들도 여전히 다수 존재한다는 점은 향후 이 공모가 고민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한다.

추천된 작품이 10편이나 될 만큼 자택심사에서는 심사위원의 의견이 나뉘었다. 심사회의에서 의견의 일치가 어렵지 않을까 하는 우려감도 있었다. 하지만 추천작 대부분 심사위원들이 추천 여부를 고민했던 우수한 작품들이었기에 집중논의 대상 작품을 압축할 때는 수월하게 의견이 모아졌다. 논의 대상이 된 작품은 <Home Sweet Home>, <24구역>, <텍사스고모> 3편이었다.

<Home Sweet Home>에는 우리사회의 총체적 위기상황이 함축된다. 노조운동으로 실직한 아버지, 백수 딸, 유학 갔으나 부적응으로 귀국한 아들, 노동의 격무에 시달리는 어머니의 삶은 우리사회의 부조리한 현실을 대표한다. 행복한 집이라는 허상에 기대 살아가던 가족이 자기기만적 삶에서 벗어나는 과정을 흥미롭게 그린다. 단순구성임에도 불구하고 가족 간의 기대와 비밀, 극적 반전이 있어 긴장감이 끝까지 유지된다. 이런 점에서 공연되었을 때의 기대감이 큰 작품이었다. 하지만 전형적인 전사가 부여된 인물, 예상 가능한 사건전개, 낭만적인 결말, TV 드라마 같은 일상성이 한계로 지적되었다.

<24구역>은 군함을 배경으로 한 특수한 공간의 설정이 돋보이고, 선원들의 성격구축에서는 유진 오닐의 해양극을 연상케 하는 흥미로움이 있다. ‘마계인천, 고담대구, 안산드레아스’ 처럼 도시의 색채와 특성이 극중 인물의 출신을 담아내면서 캐릭터 창조와 이어진 것도 설득력이 있다. 그러나 전반부의 느슨한 전개로 극적 긴장감이 약화되고, 극중 갈등의 핵심이라 할 윤대위 형이 희생된 사연이 소극적으로 다뤄지며, 함장과의 숨은 갈등 또한 모호하게 처리된 점이 한계로 지적되었다. 그리고 안산출신 병사 정우의 시선으로 사건을 다루는데, 극적 의미 없이 지역성을 의식한 단순설정이란 점도 아쉬웠다. 
<텍사스고모>는 과거 결혼이주의 경험이 있는 텍사스고모와 현재 결혼이주여성 키르키스스탄 여자의 삶을 통해 다문화 문제를 제기한다. 소외된 타자의 경험을 가지고 있음에도 가해자로 변한 우리사회의 민낯을 날카롭게 드러낸 현실인식이 돋보인다. 텍사스 고모가 현재를 과거로 소급하여 연장한다면, 혼혈 2세들이 극의 전면에 등장하여 현재와 잇닿아 있는 미래로 나아가기에 통시적 관점의 확장이 이루어진다. 우리사회의 타자문제를 다루는데 있어서 충분한 보편성을 확보한 작품이다. 하지만 개인사의 나열로 사건 전개가 분절되고, 인물들의 진술을 중심으로 전개되어 극적 긴장감이 느슨한 점은 아쉬웠다.


 
3편의 작품을 놓고 치열한 논의를 거쳐 큰 이견 없이 <텍사스고모>를 대상작으로 선정했다. 안산이란 공간성에 얽매이지 않으면서도 안산의 방향성을 제시했다는 점, 새로운 극작술의 가능성이 무대화 과정에서 확장될 수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당선자에게는 축하를, 수상하지 못한 작가들에게는 격려를 보낸다.

심사위원 : 김소연, 이은경, 장성희, 최용훈, 황두진(가나다순)

*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참가해 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 목록보기
이전글
2018안산국제거리극축제 국내공식참가작 공모
2017-12-01 오전 9:54:00
관리자
다음글
2018안산국제거리극축제 거리예술플랫폼 공모
2018-01-19 오후 1:30:03
관리자

BANNER(배너)

  • 안산중앙신협
  • 종이미술관
  • 정문규 미술관
  • 이티니움 웨딩 컨벤션
  • 유리섬
  • 자바시티커피
  •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 안산 청소년수련관

SNS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