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관람 에티켓

함께 즐기는 공연, 함께 지키는 에티켓

‘공연’은 많은 사람들이 모인 공연장에서 이루어지므로 나름대로 지켜야 할 예의가 있습니다.
공연장을 찾는 사람의 자세와, 지켜야 할 예의는 확인하면 더욱 더 즐거운 공연이 됩니다.

사전 확인 에티켓

작품의 정보 사적 확인

공연을 감상하기 전에 가장 먼저 해야할 일은 공연내용을 잘 파악하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서는 관람할 공연에 대한 정보나 자료 를 미리 홈페이지 및 관련 사이트를 통해 잘 살펴보는 것이 작품의 이해와 감상에 도움이 됩니다.

관람 시간 확인

원칙적으로 공연장 입장은 공연시작 이후엔 할 수 없도록 되어 있습니다. 혹, 지연도착시 입장하지 마시고 안내원에 지시에 따라 주시기 바랍니다. 공연장 도착은 최소한 30분전까지는 완료하고 10분전 에는 자신의 좌석에 앉아 편안한 마음으로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준비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관람 연령 확인 (어린이 입장)

원할한 공연진행 및 관람을 위해 안산문화예술의전당에서는 7세 미만 어린이의 입장이 불가능 합니다.(단, 어린이 연극, 발레 공연등은 사전에 안내 합니다.) 7세 미만의 어린이의 경우 가족이나 탁아시 설에 맡기고 공연장을 찾는것이 기본예절입니다.
(전당의 놀이방을 운영중입니다만 놀이방 정원초과로 인해 시설이용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공연장 관람 에티켓

  • 반입금지물품확인

    카메라와 음식물(음료 포함), 꽃다발 등과 소리가 많이 나는 쇼핑백, 알람 장치가 된 시계, 부피가 큰 외투 등도 맡기고 들 어가는 것이 예의 입니다. 휴대폰은 가지고 들어갈 수는 있지 만, 들어가기 전에 미리 전원을 꺼두어야 합니다. 개인소지품은 로비에 마련된 물품보관소에 보관하셔야 합니 다.
  • 사전 협의되지 않은사진촬영(녹화) 금지

    공연도중에 녹음이나 사진촬영은 금물! 무대 위 공연자(연주 자)등의 정신을 산만하게 해, 좋은 연주를 망치게 됩니다. (또 한 무대장치를 포함한 모든 사항은 저작권 보호 대상입니다.)
  • 공연 중휴대전화 사용금지

    공연중 휴대전화 이용시 액정을 통한 불빛은 다른 관객들에게 불편함과 공연자들에게 눈에 띄게되어 공연에 집중도가 떨어 져 공연에 방해가 될 수 있습니다.
  • 과한 움직임 행동자제

    공연은 녹음된 소리를 증폭해서 들려주는 영화와 달리 배우의 순수한 목소리나, 연주자의 악기소리로 맨 뒤의 관객에게까지 대사나 소리를 전달하기 때문에 소리에 민감합니다. 외투는 공연전 미리 벗어주시고, 기침과 재채기는 최대한 작게하여 공연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해야합니다.
  • 대화/통화금지

    공연장내에서는 소리가 중요한 요소로 청각이 민감 반응하기 때문에 작은소리에 피해가 발생될 수 있습니다. 공연의 집중 도를 떨어뜨리지 않게 대화는 삼가해 주세요. (특히 어린이와 함께 관람시 작품설명등의 대화는 더욱 주의 해야 합니다.)
  • 휴식시간에도작은 소리로

    공연이 마감이 되지 않은상태로 관람객과 공연자의 감정이 흐 트러지 않도록 로비를 포함하여 모든 구역에서는 작은 소리로 대화나 인사를 부탁드립니다.

박수예절

  • 교향곡과 협주곡(성악)

    교향곡과 협주곡은 악장과 악장사이가 끝나는 지점이 있습니다. 이지점에는 연주에 흐름을 깰 수 있기에 박수를 금지해 주세요. 지휘자가 뒤를 돌거나 연주자가 일어나 인사를 할 때 모든 악 장이 끝나는 부분입니다. 이때는 큰 박수로 호응해주세요.

  • 국악

    - 궁중음악 : 집박 하는 이가 입장할 때부터 인사를 할 때까지 음악을 청하는 것이 좋으며, 음 악이 끝날 때도 집박이 박을 치면 박수로 답례하는 것이 좋습니다. - 정악 : 음악의 끝은 일정한 신호 없이 조용히 마무리 되는데, 이때 음악의 여음이 어느 정도 잦아들 때까지 기다렸다가 박수로써 음악에 답례하는 것이 좋습니다.

  • 발레

    발레는 줄거리나 춤의 골격과는 상관없이 춤만을 볼거리로 즐기는 디베르티스망이라는 장이 삽입됩니다. 그리고 솔리스트(주역 무용수)들이 그랑빠, 빠뒤드 등의 명칭을 붙여서 줄거리와 는 상관없는 고난도 기교를 보여줍니다. 이 한 장면이 별개의 춤인데, 이것이 끝났을 때마다 박 수를 치면 됩니다. 대개는 주인공이나 군무의 디베르티스망 장면마다 무용수들이 우아한 동작 들을 보여주게 되는데 이때 박수로 응답하는 것이 좋습니다.

  • 창작 춤과 현대무용

    창작 춤과 현대무용은 깊은 내면 세계를 보여주는 과정으로 무용수에게도 도고의 집중이 필요 하기때문에 공연 도중에는 절대로 박수를 쳐서는 안됩니다. 한국 창작 춤과 현대무용은 하나 의 깊은 내면 세계를 보여주는 과정인데, 중간에 박수를 치면 그 순간, 춤이 망가져 버리기 때 문입니다.

확인사항

  • 어떤 경우에도 괴성이나 휘파람, 또는 곡이 완전히 끝나기 전의 박수는 안됩니다. 그리고 템포가 빠른 곡이라고 해서 음악에 맞춰 박수를 치는 것도 예의가 아닙니다.
  • 청중들은 음악에 느낌을 비교적 자유롭게 표출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러 판소리나 사물놀이의 경우, '얼쑤', '좋지', '잘한다', '얼씨구', '그렇지' 등의 다양한 추임새나 열광적인 박수는 연주자들과 관중들 모두의 흥을 돋울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아무 때나 박수를 치고 소리를 질러서는 안되고, 언제 어떻게 자기의 음악 느낌을 표현해야 할지 차츰 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지나친 추임새나 격에 맞지 않는 박수는 음악의 맥을 끊어 감상에 방해가 되는 경우도 많기 때문입니다.